Subject 로레알 정화경 전무 "세일즈 시작 첫날 교통사고…이 악물고 뛰어 목표 넘겼죠"
Date 2007.04.25
여러 국가에서 다양한 문화를 접할 뿐 아니라 늘 새롭게 도전할 수 있어 즐겁습니다.

지난달부터 다국적 화장품회사인 로레알의 프랑스 파리 본사에서 슈에무라 헤어 프로페셔널과 케라스킨 인터내셔널 총괄 임원으로 활동 중인 정화경 전무(41).입사 11년차인 그녀는 로레알에서 입지전적인 인물로 통한다.

로레알 100년 역사상 동양인으로는 최고 지위에 올랐기 때문.그룹을 총괄하는 회장과 부회장 밑에 있는 15명의 브랜드별 총괄 매니저 중 한 명이다.

서울대 언어학과를 졸업한 정 전무는 1996년 10월 프랑스 에섹 비즈니스 스쿨을 마쳤다.

별다른 진로 고민없이 그녀가 선택한 곳이 로레알이다.
젊은 인재를 발굴하고 자아 실현을 적극 돕는 회사 풍토가 마음에 들어서였다.
물론 화장품에 대한 애정과 언어에 대한 자신감도 외국계 기업을 택한 이유다.
그녀는 프랑스어뿐 아니라 영어 구사능력도 원어민 수준이다.
다국적 기업에서 ''''한국인''''이 승승장구한 밑거름은 긍정적인 사고와 도전 정신.그녀는 인턴십을 마치고 세일즈 현장에 투입된 첫날부터 사고(?)를 쳤다.
직접 마케팅에 뛰어들어야 했기에 먼저 운전면허증부터 땄어요.
세일즈 첫날 교통사고를 냈지만 더 열심히 달려 할당량 이상을 해냈지요.
그녀는 늘 새로운 도전을 찾아 나섰다.
부서 이동과 해외 파견을 적극 장려하는 회사 정책을 활용한 것.본사 인터내셔널 마케팅 부서에서 1년간 근무한 뒤 헤어살롱 디비전이 한국에 진출한 1998년부터 3년간 서울에서 마케팅 매니저로 근무했다.
이후 태국(2년) 미국(1년) 한국(3년)을 돈 뒤 본사에 재입성했다.
해외 파견을 지원,10년 동안 6개국을 거쳤다.
정 전무는 해외를 두루 돌면서 소비자들의 마음을 읽게 됐다며 한 면만 보는 편협한 시각에서 벗어나 사업부 전체를 관장하는 시야를 갖게 된 게 본사에서 중책을 맡게 된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정 전무는 한번 매달린 일은 끝을 보는 성격이다.
때문에 파리 본사에서는 회사 정책상 정해진 시간 외에 업무가 엄격히 제한되지만 그녀한테는 예외다.
저녁 9시 이후에도 그녀의 사무실에는 불이 꺼지지 않는다.
일이 좋아서인지 아직 미혼이다.
정 전무가 빼놓지 않는 건 아침 운동이다.
모든 것은 체력이 뒷받침돼야 합니다.
규칙적이고 균형잡인 생활을 유지하기 위해 건강관리에 신경을 많이 씁니다. 그런 그녀에게 1년 후의 계획은 무의미하다.
오늘 매순간이 중요합니다.
장래는 열심히 한 오늘의 결과일 뿐입니다.
정 전무는 오는 6월 슈에무라 아트오브헤어를 출시하고 연말께 케라스킨을 미국에 선보일 예정이다.
모두 기존의 브랜드보다 30%가량 비싼 최고급 브랜드다.
그룹이 프리미엄 브랜드의 출시를 그녀에게 맡길 만큼 신뢰와 기대가 크다.

10F Dongwoori Bldg., 14 Teheran-ro 92-gil, Gangnam-gu, Seoul 06180, Korea TEL 02.508.7403   FAX 02.508.7440
Copyright since 2006. HeNny & McCoy Strategic HR Advisory Group All right reserved